본문

메모장 보고 통곡한 이웃집 시어머니

메모장 보고 통곡한 이웃집 시어머니
 

설 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는 부자 되시길 바랍니다.

올 설 연휴는 짧아서 정말 정신없이 지나갔네요...이런 저런 일도 많았고..

제목만 보신분들 중 혹시 무슨 감동스토리인가??? 생각하신 분도 계시겠지만 사실.. 그 반대입니다.

사건은 설연휴 마지막날, 즉 15일 밤에 터졌는데요,

저희 부모님께서 사시는 시골마을 친척 어른의 일입니다..

설 연휴 마지막 날, 친정을 찾은 누나들과 여동생, 매형과 매제 그 밑에 딸린 새까만 조카들까지 20명에 가까운 대부대가 돌아가고 드디어 평온을 되 찾을 밤깊은 시간, 저 역시 제자리로 돌아가려 하는데.. 낮에 인사갔었던 이웃 친척 할머니가 놀러오셨습니다.

그런데.. 표정이 영 좋지 않으시더군요.

그 집.. 나름 마을에서는 부농입니다. 통장에 20억 넘게 들어있다는 소문도 있고..이제는 농사를 생업이 아니라 취미로 하시는 분들이죠.

자식들도 꽤나 성공한 케이스인데요..

특히나 모 은행의 은행장이라 월급이 천 오백만원이 넘는다고 장남에 대한 자랑이 대단하십니다.

(은행장, 은행장 하고 떠들고 다니지만.. 마을 사람들은 모 은행의 지점장일거라고 생각들을 하고 계심..ㅋ)

그런 분이 몸에 기운도 없어보이고, 표정이 영 안좋으시니 우리 어머니께서 무슨 이유인지 궁금했나 봅니다.

여기까지가 제가 본 것이고.. 이하는 우리 어머니께서 해주신 이야기입니다..

설연휴 마지막날, 모든 가족들이 돌아가고 영감과 둘만 남은 이웃 친척 할머니께서 집을 정리하려고 청소를 하다가 못보던 공책[노트]를 하나 찾으셨답니다.

애들 것인가보다 싶어서 돌려주려고 노트를 열어봤더니 그안에서 무슨 메모지가 툭하고 떨어지더랍니다.

(아마 자식이 한 둘이 아니니 이름이라도 보려고 열어봤나 봅니다)

뭔가 싶어서 열어봤는데 설 용돈이라고 누구누구 얼마, 누구누구 얼마.. 이런게 적혀 있더랍니다.

그 메모지를 보고 충격을 받고 크게 우셨다는데....

이유가...

대천         촌영감 20만원.
                촌  년  20만원. 

이렇게 적혀 있더랍니다..

대천은 저희 부모님이 살고계신 마을의 이름이니...촌영감이란 친척 할아버지를 지칭하는 것일테고, 그렇다면 촌 년은.. 그 할머니, 본인을 이른 말이 되는 거지요..

그 노트는.. 알고보니..

그 은행장(?)을 하고 있다는 착하고 잘난 아들의 부인.. 즉 며느리...

다시말해, 며느리가 어른들 용돈 줄 내역을 메모를 하면서..시아버지, 시어머니를 "촌영감", "촌 년"이라고 적은것이지요..

우리집에 오셔서 신세한탄을 한참동안 하시고는 부끄러웠는지 마을에 안 돌게 그냥 혼자만 알고 있어달라고 부탁하고 가셨다는데... 어찌어찌 제 귀에까지 이야기가 들어와버렸네요.

역시 비밀은 없나 봅니다.. ㅎㅎ

어떤 집은.. 시댁에 온 며느리가 밥을 하느라 쌀을 씻는데 생쌀을 너무 많이 흘리길래 한소리 했더니..아무말이 없다가..

나중에, 농사지은 쌀을 먹으라고 택배로 아들네로 보냈을때, 그렇게 귀한 쌀 왜 보냈냐고 수취거부하고 되돌려 보냈다는 며느리도 있다던데...

요즘은 참...시부모역할도 힘이 들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장가를 이제 가긴 가야하는데.. 왠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출처: 다음 아고라

추천 0 비추천 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댓글목록

이런일저런일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11 외국에서 공관원과 만날 때는 말을 아껴야 ...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9.08 4894
10 당신이 청소기를 돌릴때..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0 4805
9 아들의 성적표~!!!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20 4875
8 중국의 인공강우 기술 - 인공강우미사일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14 5373
7 비행기 승무원의 죠크와 유머, 기내방송 ..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4012
6 메모장 보고 통곡한 이웃집 시어머니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3683
5 미국외교협회, “중국, 부동산거품보다 물부족 위기 심각하다”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3 3956
4 형제애가 강한 강아지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3682
3 천억달러 중국 스마트시티 시장에 "한국 중소기업 참여 희망"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7.24 3759
2 서버호스팅 - KOREA IDC를 칭찬하는 이유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5 3705
1 북경엔 사람 사는 이야기가 있다 AD isobook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08.06 3686
1
회원로그인

Statistics

  • 오늘 방문자 : 70 명
  • 어제 방문자 : 292 명
  • 최대 방문자 : 794 명
  • 전체 방문자 : 407,026 명
  • 현재 접속자 : 7 명
  • 전체 회원수 : 34 명
  • 전체 게시물 : 269 개
  • 전체 댓글수 : 10 개
RSS